로고

  • 로그인
  • 회원가입
  • 신청하기
  • 사이트맵
전북현대모터스 바로가기

좋은글/유머

제목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4-11-07

조회

821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




두 천사가 여행을 하던 도중,

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다.

거만한 부잣집 사람들은

저택에 있는 수많은 객실 대신

차가운 지하실의 비좁은 공간을 내주었다.



딱딱한 마룻바닥에 누워 잠자리에 들 무렵,

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는

그 구멍을 메워주었다.



젊은 천사는 의아했다.

"아니, 우리에게 이렇게 대우하는 자들에게

그런 선의를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

그러자 늙은 천사는 대답했다.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



그 다음날 밤 두 천사는 아주 가난한 집에 머물게 되었는데,

농부인 그 집의 남편과 아내는 그들을 아주 따뜻이 맞아 주었다.

자신들이 먹기에도 부족한 음식을 함께 나누었을 뿐 아니라,

자신들의 침대를 내주어 두 천사가 편히 잠잘 수 있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다음날 아침, 날이 밝았다.

그런데 농부 내외가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이유는 그들이 우유를 짜서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던

유일한 소득원인 하나밖에 없는 암소가

들판에 죽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젊은 천사가 화가 나서 늙은 천사에게 따졌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내버려둘 수 있습니까?

부잣집 사람들은 모든 걸 가졌는데도 도와주었으면서,

궁핍한 살림에도 자신들이 가진 전부를 나누려 했던

이들의 귀중한 암소를 어떻게 죽게 놔둘 수 있단 말입니까?”



그러자 늙은 천사가 대답했다.



"우리가 부잣집 저택 지하실에서 잘 때,

난 벽 속에 금덩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

나는 벽에 난 구멍을 봉해서 그가 금을 찾지 못하게 한 것일세.

어젯밤 우리가 농부의 침대에서 잘 때는

죽음의 천사가 그의 아내를 데려가려고 왔었네.

그래서 대신 암소를 데려가라고 했지.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



-



살다보면 이해할 수도 없고

도저히 이성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들을 만나기도 합니다.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이 날 선 칼이 되어

자신과 주변을 상처 입히기도 하지만

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닙니다.

보이는 이면에 숨어 있는,

따스한 천사들의 메시지를 읽는 오늘이 되었으면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자기의 마음을 다스리는 자는 성을 빼앗는 자보다 강하니라

- 잠언 -



*****************************************



- 누구에게나 수호천사가 있습니다 -



세상에는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이 더 많습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천사입니다.

누구에게나 나를 지켜주는

마음의 수호천사가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세상 살기 너무 바빠 그들의 존재를 잊습니다.

아니 인정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너무 힘들 때,

죽을 만큼 힘들 때,

수호천사에게 도움을 요청해 보세요.

그저 혼잣말처럼, 넋두리처럼 말해도 됩니다.

"도와 주세요....." 라고...





목록
댓글리스트
작성자
댓글 등록

next match

서울
vs
전북

서울월드컵경기장

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19:00

입장권예매

경기결과

순위

팀명

승점

1

전북

53 17 2 4

2

경남

43 12 7 4

3

수원

36 10 6 7

4

울산

36 9 9 5

5

포항

33 9 6 8

내용
연락처

남은 글자수100sent